FIFA, 국가대표 차출 클럽 보상 늘린다… 4608억원 편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축구연맹(FIFA)과 유럽클럽협회(ECA)가 오는 2026년 북중미 월드컵부터 클럽 베네핏 프로그램에 3억5500만달러(약 4608억원)를 편성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의 경기 모습. /사진= 로이터
국제축구연맹(FIFA)이 국가대표를 배출하는 클럽에 대한 보상액을 늘린다.

28일(한국시각) 로이터는 "FIFA와 유럽클럽협회(ECA)가 오는 2026년 북중미 월드컵부터 클럽 베네핏 프로그램에 3억5500만달러(약 4608억원)를 편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 때 책정된 2억900만달러(약 2713억원)에 비해 약 70% 증가한 금액이다.

클럽 베네핏 프로그램은 선수 차출 대가로 FIFA가 구단에게 일정 금액을 보상하는 개념이다. 대회 개막 2주 전부터 마지막 경기 이튿날까지 보상금을 지불하고 있다.

FIFA는 카타르 월드컵 당시 선수별로 하루 1만달러(약 1300만원)를 계산해 소속팀에 배당했다. 카타르 월드컵으로 22일 동안 소속팀인 토트넘을 떠났던 손흥민의 몫으로 22만달러(약 2억8500만원)의 보상금이 배당됐다.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은 "ECA가 승인한 국제 경기 일정을 통해 클럽과 국가대표 사이에 필요한 균형을 맞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