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바로미터' 정제마진↓… 정유업계, 영업환경 악화 불가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월 넷째 주 정제마진이 전년 동기 대비 하락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이미지투데이
정유업계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전년 동기보다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기대감에도 정제마진이 하락한 영향이다. 정제마진은 국내 정유사들의 실적을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꼽힌다.

4일 업계에 따르면 3월 넷째 주 정제마진은 배럴당 7.7달러를 기록했다. 전주(배럴당 7.9달러) 대비 2.5% 하락이다. 중국 리오프닝 이후 이동 정상화에 따른 내수 대응 움직임과 2분기 수요 회복 본격화 전망에도 불구하고 하락을 피하지 못했다.

원유를 정제해 나온 휘발유·경유 등 석유제품에서 원유 가격 등을 뺀 정제마진은 국내 정유사들의 실적을 가르는 핵심 지표다. 정제마진이 하락하면 통상 정유업체들의 실적도 떨어진다는 게 업계 관계자 설명이다.

올해 3월 정제마진은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하락했다. 2022년 3월 배럴당 정제마진은 ▲첫째 주 5.7달러 ▲둘째 주 12.1달러 ▲셋째 주 7.8달러 ▲넷째 주 13.9달러 등으로 집계됐다. 4주간 평균 배럴당 9.9달러다. 올해 3월에는 ▲첫째 주 7.2달러 ▲둘째 주 7.3달러 ▲셋째 주 7.9달러 ▲넷째 주 7.7달러 등으로 평균 7.5달러다. 정제마진만 놓고 생각한다면 이 기간 정유사들의 수익성이 24.2% 감소한 것이다.

정제마진 하락은 정유사들의 실적 악화로 이어질 전망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에 따르면 SK에너지를 자회사로 두고 있는 SK이노베이션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5306억원을 기록, 전년도 1분기(1조6491억원) 대비 67.8% 하락할 전망이다. 배터리 자회사인 SK온의 적자 영향이 있겠지만 SK에너지의 수익성 악화도 주효할 것이란 게 업계 시각이다.

S-OIL은 같은 기간 1조3320억원에서 6295억원으로 52.7% 축소될 것으로 예상됐다. HD현대오일뱅크와 GS칼텍스는 실적 전망치가 공개되지 않았으나 영업이익 감소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 관계자는 "각 사의 정제마진은 영업비밀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면서도 "전년보다는 하락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정제마진이 떨어지면서 대부분 정유사들이 올해 1분기 실적 악화를 겪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