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사면 논란… KFA, 부회장·이사진 전원 사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축구인 징계 사면 논란에 대한축구협회 부회장단 및 이사진 전원이 사퇴한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 임시 이사회 모습. /사진= 뉴스1
최근 징계 축구인의 사면 논란에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및 이사진이 전원 사퇴했다.

4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날 대한축구협회(KFA)는 "KFA 부회장단과 이사진 전원이 일괄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KFA 정관에 따라 선임된 임원이 사퇴서를 제출하면 수용 여부에 상관없이 사임한 것으로 간주된다.

앞서 KFA는 지난달 28일 한국과 우루과이의 A매치가 열렸던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사회를 열고 각종 비위 행위로 징계를 받고 있던 전·현직 선수, 지도자, 심판, 단체 임원 100명을 사면 조치했다.

그런데 지난 2011년 프로축구 승부 조작에 가담했던 축구인도 포함돼있어 논란이 나왔다.

여론이 반발하자 KFA는 지난달 31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징계 사면 건을 전면 철회했다. 하지만 계속된 논란 속에 부회장과 이사진 전원이 사퇴를 결정했다.

KFA 관계자는 "정관 기일보다 빨리 움직여서 행정 공백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5:30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5:30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5:30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5:30 12/06
  • 금 : 2036.30하락 5.915:30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