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한국사업장 "2023년, 지속가능 비즈니스로 전환 원년 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M 한국사업장이 올해를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로의 전환을 위해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았다. 사진은 로베르토 렘펠 사장. /사진=GM 한국사업장
GM 한국사업장이 올해를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로의 전환을 위해 도약하는 원년으로 만들어 나갈 것을 다짐했다.

7일 GM 한국사업장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인천 부평 본사에서 로베르토 렘펠 사장 겸 CEO, 브라이언 맥머레이 연구개발법인 사장, 에이미 마틴 CFO(최고재무책임자) 등 GM 한국사업장의 최고위 리더십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사의 팀장 이상을 대상으로 2022년 재무실적과 2023년 사업의 핵심 기회 요인과 도전 과제를 공유하는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했다.

GM 한국사업장의 주요 법인인 한국지엠은 지난해 매출 9조102억원, 영업이익 2766억원, 당기순이익 2101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영업손익과 당기순손익에서 모두 흑자 전환했다. (일반기업회계/개별재무제표 기준) 이는 우호적인 환율, 수출 증가, 가격 강세, 반도체 가용성 확대 및 비용 절감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에 따른 결과라는 게 회사의 설명.

이에 대해 마틴 CFO는 "2023년은 원자재 가격 및 물류비의 지속적 상승과 비우호적 환율 변동성으로 인해 재무 성과에 있어 도전적인 환경에 놓여있다"며 "우리가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비용 절감, 성공적인 신차 출시, 수입 포트폴리오 확장 및 성장을 위한 신사업 도입 등 내부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 사업 영역뿐만 아니라, 외부에서 발생하는 도전 과제에 대한 대응에도 계속해서 집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세단의 승차감과 SUV의 실용성을 겸비한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사진제공=GM한국사업장
이날 미팅에서 언급된 2023년 주요 핵심 과제는 5가지다. 먼저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등 2023년 신모델들의 성공적인 내수 시장 출시와 함께 부평 및 창원 공장에서 연 50만대 규모의 안정적인 생산을 이어가는 것. 그리고 상승하는 원자재 가격 및 물류 비용 등을 상쇄하기 위한 전사적 비용 절감과 함께 내수 시장 수익성 확대를 위한 수입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가 목표다. 마지막으로 온스타, 에이씨델코 등 신사업의 성공적 국내 시장 도입이다.

렘펠 사장은 "GM은 지난 2018년의 경영 정상화 약속을 이행하고, 매년 적자 폭을 줄여 나가면서 한국 사업을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로 전환하고 있다"며 우리의 과제는 외적 요인에 관계없이 지속가능한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의 토대를 강화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