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비상경영 돌입' 고강도 자구노력 추진…국민부담 최소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발·송전 설비 정비 전문 공기업인 한전KPS가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사진은 비상경영대책회의 모습'/한전KPS
발·송전 설비 정비 전문 공기업인 한전KPS가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국민부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고강도 자구노력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19일 한전KPS에 따르면 조직·인력 효율화, 비용 절감, 자산매각 등 3대 핵심 현안을 선정하고 현안별 자구 노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상 최대의 폭염이 예상되는 올해 하절기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해 발전설비 복구 대책반을 6월부터 조기 가동해 안정적인 발전설비 운영으로 국민들의 전력요금 인상부담 최소화에 나선다.

한전KPS는 지난해 조직·인력 효율화를 통해 정원 87명을 감축했고 1본부 2처 축소를 통해 본사조직을 슬림화했다. 또 올해에는 경영진을 비롯한 1, 2직급 간부의 급여 인상분을 반납해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국민부담 최소화에 동참하기로 했다.

또한 불요불급 경상경비 집행 최소화 등으로 2022년 545억원을 절감한데 이어, 안전 및 공기준수와 무관한 경상경비를 추가로 절감하는 등 2026년까지 지속적으로 경비를 감축하는 고강도 자구 계획을 수립했다.

한전KPS는 조직·인력 효율화, 비용 절감, 자산매각 등을 통해 2022년 608억원의 재무개선을 완료한데 이어 2023년부터 2026년까지 2514억원의 재무개선 목표를 추가로 설정해 총 3122억원의 재정 건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홍연 한전KPS 사장은 "전력의 안정적 공급에 막중한 역할을 책임지는 한전KPS는 전기요금 인상에 따른 국민 부담 최소화와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홍기철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