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이다해 "이건 좀 아닌 것 같아"… 일촉즉발 '신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븐-이다해 부부가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한다. /사진=SBS 제공
가수 세븐과 배우 이다해 부부의 민낯이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에는 세븐, 이다해 부부의 결혼식 비화가 최초로 공개된다. 이날 세븐, 이다해 부부는 결혼식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으로 드레스 피팅에 나섰다. 이다해는 "활동하며 드레스는 많이 입어봤지만 느낌이 다르다"라며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

세븐 역시 "신랑의 리액션이 중요하다는 주변 조언을 많이 들었다"라며 긴장했다. 이에 스튜디오 MC들도 "통과 의례야", "대답을 잘 해야 된다"라며 모두 숨을 죽이고 지켜봤는데. 마침내 이다해의 우아함 가득한 웨딩드레스 자태가 공개되자 세븐은 역대급 반응을 보여 '8년 연인' 이다해는 물론 스튜디오까지 발칵 뒤집어졌다고.

특히 8년 장기 연애 끝 결혼 결실을 맺은 세븐, 이다해 부부가 "8년을 만나도 안 맞는 부분이 있더라", "그래서 위기도 있었다"라며 '극과 극' 신혼 민낯을 예고했다.

이다해는 하나부터 열까지 철두철미하게 준비하는 계획파인 반면, 세븐은 유동적으로 상황에 따라 움직이는 즉흥파라는 것. 특히 두 사람의 이러한 '이몽'은 신혼여행을 준비하며 더욱 고조됐다. 결국 참다못한 이다해는 세븐을 향해 "이러는 건 좀 아닌 것 같아"라며 일침을 가했고, 세븐도 나름의 반론을 펼치며 팽팽한 기싸움이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또 세븐, 이다해는 아무도 몰랐던 둘만의 비밀 연애 장소를 공개했다. 두 사람은 "처음으로 밖에서 데이트를 했던 곳"이라며 의외의 장소를 찾았다. 지켜보던 MC들은 전혀 예상치 못했던 장소의 정체에 "우와!", "여기가 어디죠?"라며 깜짝 놀란다.

이어 두 사람은 8년 전 입었던 옷차림, 행동 하나하나까지 생생히 기억해 눈길을 끌었다. 첫 데이트를 떠올리며 감회에 젖은 두 사람은 결혼을 앞두고 복잡 미묘한 심경을 드러냈고, 이다해는 8년 만에 알게 된 세븐의 진심에 눈물을 쏟고 말았다. 이에 지켜보던 스튜디오도 함께 눈물바다가 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