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바이오-대웅제약, 美 뉴론과 파킨슨병 치료제 공동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이 뉴론에서 연구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물질인 ATH-399A을 비롯해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공동개발을 추진한다. 사진은 한올바이오파마 전경. /사진=한올바이오파마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이 미국 보스턴 소재의 전임상 바이오 기업 뉴론과 파킨슨병 등 신경퇴행성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은 뉴론에서 연구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물질인 ATH-399A을 비롯해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뉴론은 파킨슨병 등 퇴행성 신경질환 치료제를 연구개발하고 있는 바이오 기업이다. 파킨슨병의 세계적 권위자인 김광수 하버드대 의대 교수와 김덕중 박사가 공동 설립했다. 2021년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은 뉴론의 시리즈A 투자자로 참여하며 첫 인연을 맺었다.

파킨슨병은 뇌와 근육 사이의 신호를 연결시켜주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 부족해 발생하는 퇴행성 뇌 질환으로 전신 떨림, 근육 경직, 보행장애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현재 파킨슨병의 치료를 위해 도파민을 보충해주는 약물치료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근본적인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뉴론의 대표 파이프라인 후보물질인 ATH-399A는 도파민 신경세포를 보호해 파킨슨 병을 완화시키는 작용기전을 가진다. 체내 도파민 생성을 조절하는 단백질 인자인 'Nurr1'을 활성화해 체내 도파민 수치를 높이고 염증으로 인한 신경세포 파괴를 막아 증상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현재 ATH-399A은 연내 임상 1상 진입을 앞두고 있다. 3사는 파킨슨병의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적응증 확대 가능성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정승원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지난 2021년 시작된 파트너쉽이 이번 공동개발계약을 통해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혁신을 이끌어 가는 3사의 연구개발 전문성과 자원이 더해져 혁신신약개발에 더 큰 시너지를 창출해 파킨슨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덕중 뉴론 대표는 "뉴론의 파킨슨 신약후보물질 ATH-399A는 전임상 단계의 개발을 마치고 임상 1상 진입을 앞두고 있다"며 "한올바이오파마와 대웅제약의 임상 전문가들과 함께 혁신신약 개발을 진행하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