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튜브 퇴사, 나 때문이었다"… 빠니보틀, ○○ 얼마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빠니보틀이 유튜버 곽튜브가 일을 그만두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사진=빠니보틀 인스타그램 캡처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이 본인 때문에 동료 곽튜브가 퇴사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김창옥, 박은혜, 홍진호, 빠니보틀(본명 박재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빠니보틀은 같은 여행 유튜버 곽튜브와 절친인 것으로 유명하다. 앞서 먼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곽튜브는 자신이 아제르바이잔 대사관에서 근무하다가 빠니보틀의 여행 가이드를 해준 것을 계기로 유튜버 전향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MC들은 "곽튜브가 이쪽 일을 하게 된 이유가 빠니보틀 덕분 아니냐. 본인이 거의 단군 할아버지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에 빠니보틀은 "팩트는 내가 처음 한 건 절대 아니다. 다른 분들도 있었는데 스타일이 달랐다. 여행을 고생하는 스타일로 보여줬더니 반응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빠니보틀은 "곽튜브가 처음에는 날 몰랐다. 그때 곽튜브의 직업이 괜찮았다"라며 "곽튜브가 김구라처럼 돈 얘기를 좋아한다. 그때 내가 버는 걸 보여줬더니 맛탱이가 가서 바로 (일을) 그만뒀다"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MC들이 빠니보틀의 원래 직업도 궁금해 하자 그는 "백수였다. 회사에서 잘렸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회사 생활에 대해 "다들 퇴근 시간인데 괜히 더 있다 가지 않냐. 그 한국 특유의 문화, 퇴근 시간 되면 5분, 10분 더 있고. 그런 환경이 이해가 안 가더라"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빠니보틀의 정확한 수입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해 5월 KBS2 예능 '요즘것들이 수상해'에 출연한 빠니보틀은 "여행 영상이 갑자기 빵 뜨자마자 벌어들인 수익이 이미 회사 다닐 때 보다 2~3배가 많아졌다"고 자신의 수입을 언급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곽튜브 역시 '라디오스타'에서 "(대사관 근무 당시 빠니보틀에게) 우연치 않게 수입을 물어봤는데 저보다 50만 원 더 벌더라. 그날 상사한테 깨진 날이었는데, 빠니보틀은 석유 목욕하고 맥주 먹고 노는데 저보다 더 많이 벌어서 따라해 봤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