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2차 공공기관 이전' 인구감소지역 배치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동시가 18개 인구감소지역 지자체가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시 인구감소지역 이전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제공=경북 상주시

경북 안동시가 18개 인구감소지역 지자체가 제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시 인구감소지역으로 이전 촉구했다.

안동시는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3월 제천시에서 13개 지자체가 모여 공공기관 인구감소지역 이전 촉구 공동성명서를 발표한 이후 인구감소지역 지자체 공동 대응을 확산해나가기 위한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안동시를 비롯해 강원(동해·횡성), 경북(영주·상주·문경·봉화), 경남(밀양), 전북(고창), 충북(충주·제천·옥천·괴산·보은·단양), 충남(공주·논산·부여)의 인구감소지역 18개 지자체가 참여해 한 목소리를 냈다.

안동시는 공동성명을 통해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지방인구 소멸에 대응하는 마지막 정책적 수단임을 인식해 혁신도시뿐 아니라 인구감소지역 도심으로 이루어져야 지방의 인구소멸과 구도심 공동화 문제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 이전 기준의 변화를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김형동 의원은 "인구감소지역에 공공기관을 이전해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국정운영 목표인 국가균형발전시대를 선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공공기관 이전은 어느 한 지역에 집중적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공공성·정체성·편의성을 충족하는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이전해야 국가균형발전을 앞당길 수 있다"며 "우리도 생존을 위한 자구책으로 18개 시·군이 함께 손을 맞잡고 공동 대응해 인구감소지역에 공공기관이 배치되도록 힘을 모아가겠다"고 했다.

한편 안동시는 지자체 공동대응 외에도 지난 4월 정책토론회를 열어 공공기관 유치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형성하고, 시의회와 함께 '안동시 공공기관 등 유치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을 통해 이전 기관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 준비도 서두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