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원 빗썸 대표 "닥사, 가상자산 업계 '자율규제 고도화' 힘쓸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원 빗썸 대표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 7차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민당정 간담회'에서 닥사의 자율규제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양진원 기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의 이재원 대표가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닥사·DAXA)의 현재 활동을 소개하면서 앞으로 가상자산 업계의 자율규제를 고도화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 7차 디지털자산특별위원회 민당정 간담회'에서 닥사의 자율규제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그는 이날 "동일 항목에 대해서 거래소마다 다른 관점으로 보는 부분이 있다"며 "앞으로 조언해주는 방향성이나 속도 등 말씀을 하나하나 잘 새겨서 이에 맞게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5대 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고팍스)의 합심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자율규제 방침을 만들었다면 올해는 이를 고도화해 자율규제 시스템이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닥사 '거래지원 분과'는 거래지원 심사에 외부전문가와 법률전문가 필수로 참여시켜 공통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있다. 위기상황에 대한 공동 대응 절차를 세우고 이행 중이다. 자금세탁 위험평가도 연 1회 진행하고 있다.

이 대표는 "각 회원사의 정보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투자자들이 가상자산 종목 평가 시 핵심인 백서와 보고서에 쉽게 접근하도록 닥사에서 개편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근 논란이 일었던 거래지원 종료(상장 폐지) 관련 가이드라인은 여전히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올해 신설한 자금세탁방지 분과는 닥사의 핵심 과제라고 했다. 그는 "업무 담당자의 전문성과 경험에 집중하여 의심거래 보고와 처리가 상이할 수 있다"며 "공통 룰 유형을 개발하여 편차를 줄여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권에선 의심거래 관련 데이터가 축적됐지만 가상자산 업계는 노하우가 부족하다"며 "의심거래 보고 공통 유형을 개발하면 관련 업무 처리가 한결 원활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닥사에서 국내외 거래소를 대상으로 공동 지표를 마련하는 한편 이를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장감시 분과는 경보제를 개발해 시행 중이다. 거래량이나 입금량이 급등하면 이를 신속히 알려 정보의 불균형을 없애 투자자들의 올바른 판단을 도와준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는 "준법감시 분과에선 투자자보호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업계 신뢰와 투명성 제고를 위해 내부 통제기준과 회사 임직원들이 준수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 위험성 고지, 사고 방지 등과 관련된 안내문을 통해 투자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교육 분과는 일반 국민들에게 가상자산을 알리는 콘텐츠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 대표는 "디지털자산 범죄 사례에 대한 영상을 제작해 각 회원사 채널에 배포하기도 했다"며 "5대 디지털자산 범죄 관련 사례나 교육에 유용한 사례들을 상시 수집해 회원사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2.76상승 7.3511:37 06/07
  • 코스닥 : 878.79상승 8.5111:37 06/07
  • 원달러 : 1299.70하락 8.411:37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1:37 06/07
  • 금 : 1981.50상승 7.211:37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