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미일 정상회의 마치고 귀국길… 한국 개최 가능성 가져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사진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 전 인사하는 윤 대통령.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메릴랜드주 서몬트 인근 캠프 데이비드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3자 정상회담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각) 오후 8시2분쯤 미국 워싱턴DC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해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 탑승했다. 공항에는 미국 측에서 틸럴리 한국전참전기념비재단 이사장, 한국 측에서 조현동 주미대사가 나와 윤 대통령을 환송했다.

윤 대통령은 네이비색 정장에 하늘색 넥타이를 매치한 모습으로 등장했으며 환송객들과 인사를 나눈 뒤 비행기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지난 17일 워싱턴에 도착해 1박을 한 뒤 이날 오전 메릴랜드주의 캠프 데이비드로 이동했다. 약 7시간여의 3국 외교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귀국길에 오른 윤 대통령이다.

윤 대통령이 20일 자정을 넘겨 귀국할 경우 1박4일 일정이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정상회담을 통해 미국·일본 정상과 '캠프 데이비드 원칙' '캠프 데이비드 정신' '3자 협의에 대한 공약' 등 3개 합의문을 도출했다.

한미일은 '완전한 북한 비핵화' 목표 인식을 재확인하고 3자 군사훈련을 정례화하는데 의견을 모았다. 향후 장기적인 훈련 계획도 수립하기로 했다. 3국 공동 이익과 안보에 위협이 있을 때는 3국 정부가 신속한 협의를 통한 대응을 조율하기로 했다.


한미일 각국의 공급망 조기 경보시스템을 하나로 연계하는 '한미일 조기경보시스템'(EWS) 구축도 이뤄냈다. 여러 국가가 하나의 공급망 경보시스템을 구축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한미일은 이날 도출된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정상회의, 각 분야 장관급 회의를 최소 연 1회 개최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다음에는 한국에서 세 정상이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내년 회의가 한국에서 개최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거론된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