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23년 11월 22일 띠별 운세

90년생, 피할 수 있으면 피해가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운세] 2023년 11월 22일 띠별 운세

2023년 11월 22일 (음력 10월 10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계절 독감 주의하기.
48년 무자생 목표를 낮추세요.
60년 경자생 무리한 운동은 참으세요.
72년 임자생 화를 내려놓기.
84년 갑자생 기분 좋은 소식이 오는 날,
96년 병자생 주변 환경을 바꿔보세요.

소띠

37년 정축생 심기가 불편할 수 있습니다.
49년 기축생 불난 집에 부채질한 꼴입니다.
61년 신축생 절대적일 수 없습니다.
73년 계축생 한계에 부닥칠 수 있습니다.
85년 을축생 낭비벽을 줄여야 합니다.
97년 정축생 멀리서 귀인의 소식이 들려옵니다.

범띠

38년 무인생 체력 관리가 중요해요.
50년 경인생 앞서가는 상상은 금물입니다.
62년 임인생 이기적인 마음을 내려놓기.
74년 갑인생 가진 것이 힘입니다.
86년 병인생 신호를 무시하지 마세요.
98년 무인생 공동생활이 있습니다.

토끼띠

39년 기묘생 두렵기만 합니다.
51년 신묘생 말을 안 하느니만 못합니다.
63년 계묘생 조바심을 내지 마세요.
75년 을묘생 감정에 치우치면 안 됩니다.
87년 정묘생 잠재능력을 끌어내세요.
99년 기묘생 차분하게 대하세요.

용띠

40년 경진생 이성을 잃지 마세요.
52년 임진생 후회할 일이 있겠습니다.
64년 갑진생 행동을 조심해야 합니다.
76년 병진생 생각은 천차만별입니다.
88년 무진생 어색함을 벗어나세요.
00년 경진생 분명하게 말해야 합니다.

뱀띠

41년 신사생 승부사를 거세요.
53년 계사생 자신을 탓하지 마세요.
65년 을사생 여행보다 건강이 우선입니다.
77년 정사생 산책을 해보세요.
89년 기사생 과거를 생각하지 마세요.
01년 신사생 난관을 극복해야 합니다.

말띠

42년 임오생 마음이 쓰이겠습니다.
54년 갑오생 재주가 많습니다.
66년 병오생 방어 운전을 해야 합니다.
78년 무오생 뜻이 같겠습니다.
90년 경오생 피할 수 있으면 피해가세요.
02년 임오생 돌이킬 수가 없습니다.

양띠

43년 계미생 라디오를 들어보세요.
55년 을미생 체온에 민감할 수 있습니다.
67년 정미생 마음씨가 예쁩니다.
79년 기미생 자신의 눈을 믿으세요.
91년 신미생 한결같은 마음입니다.
03년 계미생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세요.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신뢰를 저버리면 안 됩니다.
56년 병신생 그릇이 크겠습니다.
68년 무신생 시간을 지체할 수 없습니다.
80년 경신생 활동량을 늘리세요.
92년 임신생 제자리걸음입니다.
04년 갑신생 인내해야 합니다.

닭띠

45년 을유생 할일을 미루지 마세요.
57년 정유생 환기를 시켜야 합니다.
69년 기유생 따뜻함을 전하세요.
81년 신유생 한가롭겠습니다.
93년 계유생 환심을 사려 하지 마세요.

개띠

46년 병술생 집안 정리가 필요합니다.
58년 무술생 겸손해야 합니다.
70년 경술생 작아지지 마세요.
82년 임술생 말을 아껴야 합니다.
94년 갑술생 싸움은 멀리해야 해요.

돼지띠

47년 정해생 주변을 살펴보세요.
59년 기해생 내리막길을 주의하세요.
71년 신해생 가슴이 턱 막힐 수 있습니다.
83년 계해생 웃으면서 슬기롭게 넘어가세요.
95년 을해생 앞만 보고 달리세요.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