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광주 출생아수 2008년 이후 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광주·전남지역의 출생아수가 소폭 증가한 가운데 광주는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아이가 태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광주지역 출생아수는 1만4400명으로 전년 대비 3.4%증가했다.

광주의 출생아수는 2007년 1만4700명을 기록한 이후 5년만에 가장 많았다. 2008년엔 1만3900명, 2009년1만3100명, 2010년1만4000명, 2011년1만3900명 등이었다.

전남지역 출생아수는 1만7000명으로 전년대비 2.3% 증가했다. 2007년 1만7700이 태어난 후 2008년 1만6000명대로 떨어져 지난 2011년까지 1만6000여명대를 유지했다.

지난해 광주지역 사망자수는 6900명, 전남은 1만6800명으로 전년대비 각각 4.3%, 4.2% 증가했다.

혼인건수는 광주가 8600명, 전남은 9800명으로 전년대비 각각 3.9%. 4.3% 감소했다.

이혼건수는 광주가 2900명으로 전년대비 2.3%증가했고, 전남은 4000명으로 전년대비 3.1% 감소했다.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