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 김갑수 "내 가족이 범죄자라면 신고 할 수 없을 것"

 
  • 머니S 서국화|조회수 : 2,891|입력 : 2013.09.26 21:1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9월 26일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공범' 제작발표회에 배우 김갑수가 참석했다. 김갑수는 제작발표회에서 "만약에 실제로 자신의 가족이 끔찍한 범죄를 저질렀다면 신고를 할 수 있을 것 같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어떤 일이 일어나도 그럴 수 없을 것이다"라는 대답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덧붙여 "가족이기 때문에 마음이 약해져서 그럴 수 없을 것 같다"고 덧붙여 이유를 설명했다.


영화 '공범'은 15년 전 대한민국을 충격에 빠뜨린 고 한채진군 유괴·살인사건의 공소시효를 앞두고 범인의 목소리에서 세상에서 가장 익숙한 아빠의 존재를 느낀 딸 '다은'과 평생 '다은'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온 아빠 '순만'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공범'은 오는 10월 개봉될 예정이다.

<사진=서국화 인턴기자>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