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지뢰' 포트홀 사고, 최근 4년새 5배로 급증

 
  • 머니S 문혜원|조회수 : 2,102|입력 : 2013.10.01 13:4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로에 팬 구멍 '포트홀'로 인한 사고가 최근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태원 의원(경기 고양 덕양을)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08년부터 올해 7월까지 전국 도로에서 4223건의 포트홀 사고가 발생했다.

연간으로는 2008년 209건에서 올해 7월 1051건이 집계돼 4년여만에 5배가량 증가했다.

도로별로는 지방도로가 2961건으로 전체의 70% 이상을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745건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 568건, 경기 129건, 부산 122건, 울산 85건 순이다.

이들 포트홀 사고에 대한 보상금액은 총 36억1910만원이며 이 중 지방도가 26억3980만원으로 전체 보상금의 72.9%를 차지했다.

한편 포트홀은 아스팔트가 갈라진 틈으로 빗물이나 눈이 녹은 물이 스며들면서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