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여성임원 늘리고 금융소비자 보호 기능 높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금융그룹은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효율적인 조직 체계로의 개편과 함께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여성 임원의 약진과 금융소비자보호 강화에 있다.
 
하나은행의 김덕자 본부장이 전무로 승진해 금융소비자본부장을 맡게 됐으며 외환은행도 최동숙 본부장이 전무로 승진해 금융소비자권익보호 최고책임자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또 하나은행의 천경미 본부장이 전무로, 정현주 서청담지점장이 본부장으로 승진했다. 

또 온라인 및 오프라인 채널의 역할 변화에 대비하고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기 위해 ‘미래금융사업본부’를 신설하고 미래채널전략부, 콜센터금융부 등을 배속시켰다. 해외업무의 관리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해외사업팀’을 신설했고, 본부 조직을 슬림화해 본격적인 조직 효율성을 강조했다. 이로써 하나은행 조직은 기존 6그룹 15본부 2지역사업본부 50부 3실에서, 6그룹 14본부 2지역사업본부 46부 1팀 3실로 축소됐다. 

지주는 미래금융지원팀과 감사팀을 기존 팀에서 실로 승격시켜 기존 3부문 4실 20팀에서 3부문 6실 18팀으로 변경했다.
 
하나은행의 부행장 인사에서는 김영철 리스크관리그룹 전무와 황종섭 영남사업본부 전무가 부행장으로 승진했고 이영준 하나캐피탈 대표가 리스크관리그룹 부행장으로 선임됐다. 한성수 부행장은 하나캐피탈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글로벌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글로벌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외환은행 임원을 승진시켜 지주로 영입했다. 이재학 외환은행 IB본부장이 전무로 승진해 지주 글로벌전략실을 담당하게 됐으며, 기존 외환은행 출신 지주 임원인 주재중 상무와 권오훈 상무도 능력을 인정받아 전무로 승진했다.





 

  • 0%
  • 0%
  • 코스피 : 2567.06하락 10.0611:20 06/01
  • 코스닥 : 861.51상승 4.5711:20 06/01
  • 원달러 : 1320.10하락 7.111:20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20 06/01
  • 금 : 1982.10상승 511:20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