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다' 이탈리아서 6800억 탈세혐의 조사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적인 명품 패션 브랜드 프라다가 대규모 탈세 혐의로 이탈리아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데일리메일과 블룸버그 등은 11일 이탈리아 검찰이 미우치아 프라다 회장 등 회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탈세혐의를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프라다 법인이 세금 4억7000만유로, 우리 돈 6785억원을 탈루한 혐의를 잡고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프라다는 그동안 절세하려고 네덜란드와 룩셈부르크로 옮긴 법인 주소를 이탈리아로 되돌리고 세금 소급분도 내겠다고 이탈리아 당국에 밝혀둔 상태다.

 

그러나 검찰은 프라다 회장 외에 파트리지오 베르텔리 최고경영자와 마르코 살로모니 회계사도 조사대상에 올리고 수사를 계속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