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맥도날드 파문, 양측 사과와 양보로 화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뉴욕 한인타운 맥도날드 매장과 한인 노년층 손님 간의 갈등이 회사 측의 사과와 한인사회의 양보로 일단락됐다.

이번 갈등의 당사자인 뉴욕 퀸즈 플러싱 맥도날드 운영자 잭 버트 사장과 한인 노인들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모임을 갖고 갈등과 오해를 풀기로 했다.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의 중재 노력으로 성사된 이번 모임에서 맥도날드 측은 노인들이 매장에 오래 머물렀다는 이유로 경찰에 신고한 점을 사과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맥도날드 측은 매끄러운 영업을 하지 못한 매니저를 교체하고 지역사회 특성을 감안해 한인 직원 1명을 채용하기로 했다. 또 20분이었던 매장 이용시간을 1시간으로 확대할 것을 약속했다.

이에 한인 교포들은 “일부 한인 노인들이 매장에 오래 머물러 있거나 영업방침에 어긋나는 행동을한 일이 있었다”며 “맥도날드 매장이 피해를 입는 일이 생기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시인해 양측의 갈등이 해소됐다.

앞서 미국 뉴욕 한인타운에 위치한 맥도날드 측은 한국 노년층 손임들이 매장에 오래 앉아 있다며 경찰에 신고해 논란이 일었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