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안주고 지적장애인 염부 15년간 부려먹은 업주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연고 지적장애인을 유인해 염부로 일을 시킨 뒤 십수년간 임금을 주지 않은 60대 염전 업주가 경찰에 적발됐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18일 무연고 지적장애인을 염부로 고용한 뒤 10년 이상 임금을 주지 않은 혐의(준사기 및 근로기준법 위반)로 염전 업주 A씨(64)를 불구속 입건했다.

업주 A씨는 지난 1999년부터 지체장애인 B씨(45)를 염산염전 염부로 고용한 뒤 약 15년동안 7000만원가량의 임금을 정상적으로 지급하지 않은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업주 A씨는 1999년 겨울 서울역에서 행색이 남루하고 말투가 어눌한 지체장애인 B씨에게 접근 ‘나와 같이 염전에서 일하자’며 B씨를 자신의 집으로 데려와 염부일을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경찰은 폭행 감금 등 가혹행위 및 신체확인, 주변탐문, 병원기록 등을  통해 업주 A씨를 집중 수사했지만, 가혹행위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