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판다' 대표, 택시기사에 '혼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최측근인 송국빈(62) 다판다 대표가 검찰 조사 후 택시를 타려다 기사에게 혼쭐이 났다.

송씨는 지난 30일 오후 11시 30분쯤 검찰 조사가 끝난 후 몰래 빠져나가다 청사 앞에서 기자들과 맞닥뜨렸다.

카메라를 피해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린채 500m가량 내달린 송씨는 택시를 탔다.

하지만 기자들이 택시로 몰려오자 택시 기사는 송씨에게 "웬 기자야, 당신 청해진이야?"라고 물었고, 송씨가 우물쭈물하자 기사는 "청해진 XX가 왜 재수 없게 내 차에 탔어! 당장 내려! 나가!"라고 호통을 쳤다.

이어 택시에서 내린 기사는 조수석으로 이동해 직접 차 문을 열고 송씨를 끌어냈다.

송 대표는 유 전 회장을 30년 넘게 지근거리에서 보필한 핵심 측근이다. 계열사의 지주회사인 아이원아이홀딩스의 상무이사를 지냈고, 2006~2012년에는 계열사의 자금 창구 역할을 한 세모신협 이사장을 맡기도 했다.

검찰은 이날 송 대표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2일 오후 중에 구속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2415.12상승 9.4309:18 10/05
  • 코스닥 : 813.37상승 5.9709:18 10/05
  • 원달러 : 1351.50하락 1209:18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09:18 10/05
  • 금 : 1834.80하락 6.709:18 10/05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