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유아인, 영화 ‘베테랑’ 크랭크업…개봉일 2015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지난달 30일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 ‘베테랑’이 4개월간의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했다.


영화 ‘베테랑’은 ‘부당거래’ 이후 류승완 감독과 4년 만에 호흡을 맞추는 연기파 황정민과 최근 드라마 ‘밀회’로 연기력을 호평 받은 20대 대표배우 유아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베테랑’은 지난해 개봉해 716만 관객을 동원해 한국 액션영화 흥행 1위를 기록한 ‘베를린’ 류승완 감독의 신작으로, 눈앞에 있어도 잡을 수 없는 놈을 쫓는 베테랑 광역수사대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베테랑’에서 황정민은 자신의 신념과 원칙 하나로 수사를 밀어붙이는 광역수사대 형사 서도철 역을 맡아 거칠고 투박하지만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유아인은 인정사정없이 서늘한 재벌 3세 조태오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이 영화는 주연 황정민과 유아인 외에도 화려한 출연진들이 ‘감초 역할’을 맡았다. 조태오의 오른팔 최상무 역의 유해진, 서도철의 조력자 오 팀장 역을 맡은 오달수를 비롯해 정웅인, 정만식, 진경, 장윤주, 유인영, 김시후까지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이 합류해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층 고조시킨다.


특히 모델 장윤주도 이 영화에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장윤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황정민과 오달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달 30일 청주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은 서도철과 조태오의 정면 맞대결을 그린 장면으로 100여명의 출연진이 동원된 가운데 황정민과 유아인의 격렬한 액션 연기, 대규모 카체이싱 장면이 펼쳐지며 촬영이 끝나는 순간까지 뜨거운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약 4개월 간 동고동락하며 함께 해온 감독과 배우, 스태프들은 촬영이 끝나는 순간 서로 아쉬움의 인사를 전하며 이날 촬영을 끝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지었다는 후문이다.


류승완 감독은 “너무나 훌륭하고 유쾌하게 임해준 배우들, 최선을 다해준 스태프들, 특히 큰 부상을 입고도 자신이 찍은 장면의 오케이 상태를 걱정해준 스턴트 팀 등 참여한 모든 ‘베테랑’ 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갖고 촬영을 마쳤다. 심지어 이번엔 날씨도 우리 편이었다. 이토록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촬영에 누가 되지 않도록 후반작업을 열심히 해서 멋진 영화로 완성해야겠다는 생각뿐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베테랑’은 후반 작업을 거쳐 2015년 개봉 예정이다.

<사진=영화 ‘베테랑’ 현장 스틸컷>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919.80하락 16.8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