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관, 추석맞아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위반 집중 단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본부세관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특별합동단속팀을 구성해 다음달 5일까지 제수용·선물용 농수산물에 대한 원산지표시 위반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중점단속 품목은 조기, 옥돔, 고등어 등 수산물을 비롯하여 돼지고기, 닭고기, 소고기 등 육류와 곶감, 대추, 한과 등 추석 선물세트 등이며, 특히 이번 단속에서는 서남해안 지역의 농수산물인 영광굴비, 한과, 천일염, 고추가루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또 수입물품을 국내산 또는 지역특산품으로 원산지를 위장하거나 소비자가 오인하도록 표시해 판매하는 행위, 수입당시에 표시된 원산지를 손상 변경하는 행위 또는 원산지를 전혀 표시하지 않는 행위 등도 집중 점검한다.

원산지 표시 위반자에게는 5년 이하의 징역과 함께 최고 3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된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email protected]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