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 훔쳐 경찰과 추격전… ‘무모한 중학생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난 트럭 추격전’

중학생 3명이 화물차를 훔치고는 경찰과 추격전을 펼쳤다. 경찰은 실탄사격을 감행해 검거했다.

4일 화성서부경찰서는 1톤 화물트럭을 훔쳐 주행하고 경찰의 하차 지시를 무시‧도주한 혐의로 중학생 서모(15)군 등 3명을 검거하고, 함께 차량을 훔친 혐의로 이모(15)군을 추가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군 등 3명은 3일 오후 5시 10분쯤 훔친 차량을 타고 화성종합경기타운 인근을 배회하던 중 경찰서 CCTV 관제센터에 포착됐다.

이에 경찰은 곧바로 주변 이동 경로에 순찰차를 배치했고, 오후 6시 10분쯤 봉담읍의 한 고등학교 앞 도로에서 신호대기 중인 도난차량을 발견했다.

경찰의 하차지시를 무시하고 질주 하던 도난 트럭은 화성시 모 대학 정문 부근에서 1차로 멈춰섰다. 경찰이 돌로 차량 전면 유리창을 내리치고, 하늘을 향해 공포탄 1발을 쏘는 등의 조치를 취하자 뒷좌석에 타고 있던 조모(15)군이 차에서 내려 검거된 것이다.


하지만 차를 운전하던 서군과 함께 타고 있던 진모(15)군 등 2명은 차에서 내리지 않고 다시 도주하기 시작했다. 경찰은 실탄 1발을 발사해 타이어를 펑크를 냈다. 이 상태로 300여미터를 더 달아난 차량은 결국 멈춰섰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이 도주 행각을 벌인 포터는 지난 8월 31일 오전 3시40분쯤 화성시 봉담읍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가해 학생들의 진술을 토대로, 차량을 함께 훔친 15살 이모군을 추가검거했다.

경찰은 이들의 범행 동기를 추궁하는 한편, 훔친 차량이 더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5:32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5:32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5:32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5:32 12/01
  • 금 : 2057.20하락 9.915:32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