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용 신용카드 포인트 2조2000억원, 907억원은 '카드사 주머니'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올해 8월 기준 사용되지 않은 신용카드 포인트 잔액이 2조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이상규 국회 정무위원회 통합진보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20개 카드사의 미사용 포인트는 8월말 현재 2조1928억원으로 나타났다.

미사용 포인트는 지난 2010년 1조6711억원에서 2011년 1조8158억원으로 증가했다. 2012년 2조869억원을 기록했으며 지난해에는 2조1555억원까지 늘었다.

카드사별로는 현대카드가 6273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신한카드 4233억원, 삼성카드 2463억원, KB국민카드 1555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8월까지 사용되지 않고 소멸된 포인트는 907억여원에 달했다. 소멸 포인트는 2009년 530억여원에서 2010년 992억여원, 2012년 1235억여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402억이었다.

이상규 의원은 “연간 1000억원 이상의 포인트가 아무런 대가 없이 카드사들의 수익으로 들어가고 있다”며 “포인트 유효기간 폐지나 포인트 교차 사용을 위한 '포인트 공동사용' 제도 등을 통해 소비자의 권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상목
심상목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