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장 숨진 불법조업 중국어선, 남은 선원들 사법처리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단속 중인 해경 /사진=뉴스1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단속 중인 해경 /사진=뉴스1

해양경찰이 쏜 총탄에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의 선장이 숨진 가운데 해경은 선원들에 대해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최창삼 목포해경 서장은 10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향후 철저한 조사를 통해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선원들에 대해서는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날 80t급 중국선적 노영어 50987호를 나포했다. 노영어호 선원 20명 중 2명은 목포해경에서 조사를 받고 있으며, 나머지 18명은 어선과 함께 목포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선박은 11일 오전 2시30분쯤 목포시 삼학도 해경전용부두로 압송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단속과정에서 목포해경 소속 백모 경위 등 우리 측 경찰관 5명이 부상을 입고 치료 중에 있다"면서 "선원들에 대해서는 조사를 통해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