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이은성, 마왕떠나는 찰나를 지키고파 ‘부부함께 슬픈얼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故 신해철의 빈소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故 신해철의 빈소

‘서태지 이은성’

6촌형 조문에는 부부가 함께였다. 가수 서태지-배우 이은성 부부가 故 신해철의 빈소를 찾는 모습이 드러났다.


29일 오전, 서태지, 이은성 부부는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신해철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두 사람은 검은 정장 차림으로 빈소를 찾아 약 한 시간 동안 머무르다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故 신해철과 6촌 형제이자 음악적 동료였던 서태지는 27일 신해철의 비보를 듣고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리허설을 중단할 만큼 충격을 받았다. 서태지는 이날 바로 서울아산병원을 찾으려 했지만, 아직 빈소도 차리지 못해 장례 준비 시간이 필요하다는 유족들의 요청으로 방문을 미룬 바 있다.


더불어 서태지는 28일 오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그는 음악인으로서 나에게 커다란 산과 같은 존재였다”는 추도문을 발표했다. 이어 “순수한 영혼과 진실된 의지로 우리를 일깨워준 진짜 음악인이었습니다. 아무 말하지 않아도 조용히 다가와 어깨를 다독여 주던 맘 좋고 따뜻한 형이었습니다”라고 애도를 표했다.


28일 오후, 서태지는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 참여해서도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녹화 당시 서태지는 “아무래도 마음은 힘들다. 사실 나도 그렇지만 여러분들이 힘들었을 것이다. 그래서 나도 힘을 내야겠다고 생각했고, 여러분들을 만나보고 노래하고 싶었다”며 “형이 너무 멋지다는 말을 차마 다 못한 것 같아서 안타깝다. 부디 좋은 곳에서 그리고 모두의 마음속에서 영원히 노래해달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앞서 故 신해철은 27일 오후 8시 19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별세했다. 그는 최근 S병원에서 장협착증 수술을 받은 후 복통을 호소해왔다. 지난 22일 갑작스런 심정지 상태에서 심폐소생술 후 긴급 수술을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중환자실에 머물렀다. 결국 6일 만에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가족들이 지켜보는 와중에 삶을 마감했다.


한편, 故신해철의 빈소에는 가수 김현철, 조용필, 에픽하이, 이승기, 방송인 허지웅, 홍석천, 김제동, 배철수, 싸이 등 연예계 동료들이 찾아 그를 추모했다. 빈소는 팬들과 원활하게 소통했던 고인의 뜻을 존중해 팬들에게도 개방됐다.


그러나 29일,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는 유족 측의 건강을 고려해 일반인들의 빈소 조문을 오후 1시부터 9시까지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신해철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뤄지고 발인은 31일이며, 유해는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다. 유족으로는 아내 윤원희 씨와 1남 1녀가 있다.

<이미지출처=머니투데이DB>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