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3년전 돌연미국행 떠올리며 ‘이번엔 도망 안 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한예슬’

배우 한예슬이 3년 전 촬영장 무단이탈 사건을 언급했다. 30일 SBS 새 주말극‘미녀의 탄생’ 제작 발표회에 참석한 한예슬은 3년 만에 복귀한 드라마에 앞서 지난 심경을 털어놨다.


한예슬은 “3년 만에 드라마 복귀를 하기까지 긴 시간이었다”라고 말문을 열며, “나름 나 혼자 생각해보고 성숙해 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나 살다보면 인생에서 시련이나 악재가 오는데 나 역시 피할 수 없는 일을 겪은 것 같다. 피할 수 없는 선택이었다”라고 덧붙이며 3년 전 파장을 일으켰던 사건을 떠올렸다.


한예슬은 지난 2011년 KBS2 드라마 ‘스파이명월’ 출연 당시 제작 환경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며 촬영장을 무단이탈해 돌연 미국행을 감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예슬은 “지나간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 시련을 겪고 재정비해서 여기에 서있다”라며 “앞으로 내 행보에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미녀의탄생’ 연출을 맡은 이창민PD는 “오늘 한예슬과 주상욱 여권을 내가 챙기고 있다. 도망 안 갈 것”이라며, “20회가 끝날 때까지 도망가지 않기로 약속했으니까 재미있게 잘 봐 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미녀의 탄생’은 우악스럽고 뚱뚱한 아줌마 사금란(하재숙 분)이 남편 이강준(정겨운 분)의 배신으로 모든 것을 잃고 죽음 직전 전신성형수술을 받아 금사라(한예슬 분)로 거듭나 사랑과 복수, 성공을 거머쥐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11월1일 밤 9시 55분 첫 방송된다.

<사진=KBS2 ‘스파이명월’>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