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삼성아세안펀드 5년 수익률 111.6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운용 “삼성아세안펀드 5년 수익률 111.61%”

삼성자산운용의 삼성아세안펀드 5년 수익률이 111.61%를 기록했다.

삼성자산운용은 아세안지역 핵심기업에 투자하는 삼성아세안펀드가 1년 수익률 13.64%, 3년 수익률 48.16%, 5년 수익률 111.61%로 안정적인 초과수익을 실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 펀드는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가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 아세안 지역 핵심 6개국에 투자하는 펀드다. 17년간 오직 아세안 지역만 투자해온 앨런 리차드슨 매니저가 운용하고 있다.

리차드슨 매니저는 “성장성 높은 기업의 발굴, 정치·경제 변수 발생시 국가 섹터별 적극적 비중 조절을 통해, 설정 후 전 구간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며 “미국양적완화 축소와 중국 경기둔화 우려를 딛고 2014년 상반기 이후 경기 반등이 진행중이며, 경제성장률 또한 2014년 4.6%에서 2015년 5.1%로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아세안지역이 각광받는 투자처로 주목받는 또 다른 이유는 2015년 말 출범이 예정된 아세안경제공동체(AEC) 때문이기도 하다.

총인구 6억1200만명(세계 3위), 역내총생산(GDP) 2조4040억달러(아시아 3위) 규모의 단일 시장이 만들어지게 된다. 탄탄한 내수경제, 풍부한 원자재, 젊은 인구구조 등을 바탕으로, 민간소비 비중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 글로벌 경기 충격을 완충할 수 있는 내수시장을 갖추고 있다.

또한 외국인 직접투자, 대외 수출비중이 확대 추세에 있고, 내년 AEC 출범 이후 이러한 추세가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한 시장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종훈 삼성자산운용 글로벌운용팀장은 “아세안 지역은 내년 경제 성장률 5.1%, EPS(주당순이익)상승률 11%로 매우 양호한 수치가 나올 것으로 전망되며 경기부양 호재가 있는 태국, 원자재 상승추세가 예상되는 인도네시아, 아웃소싱 비즈니스가 활성화되는 필리핀 등 3개국이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며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을 계기로 국내투자자의 관심이 고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90.27상승 21.111:47 06/02
  • 코스닥 : 866.25상승 2.4711:47 06/02
  • 원달러 : 1307.40하락 14.211:47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1:47 06/02
  • 금 : 1995.50상승 13.411:47 06/02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