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독과점 심각" 공정위에 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일 참여연대와 민변, 청년유니온 등 시민사회단체가 롯데시네마 피카디리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참여연대 제공
9일 참여연대와 민변, 청년유니온 등 시민사회단체가 롯데시네마 피카디리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참여연대 제공
시민사회단체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주요 멀티플렉스 영화관 3사를 불공정거래행위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민생경제위원회, 청년유니온은 9일 오후 2시 롯데시네마 피카디리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화상영관 시장지배율 상위 3사인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등 영화관3사가 “불공정거래행위로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고 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들 시민단체는 “시민이 가장 대중적으로 문화생활을 접할 수 있는 것이 ‘영화보기’”라며 “그런데 국내 영화 산업에서의 투자·배급·상영의 독과점 형태로 인한 불공정거래행위가 증가하고 있고 소비자들에까지 그 영향이 미치고 있다”며 이번 신고의 배경을 밝혔다.

불공정거래행위에는 ▲영화표 값 가격담합 의혹 문제 ▲팝콘 등 영화관내 스낵코너 폭리 문제 ▲시네마 포인트 사용 제한 ▲보고 싶은 영화를 볼 수 없는 영화 선택권이 침해당하는 문제 등이 꼽혔다.

기자회견문에 따르면 현재 국내 영화 산업에서 극장 상영업계 현황을 보면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와 같이 대기업에서 운영하는 전국 체인형태의 멀티플렉스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3년 기준으로 81%다.

3사는 멀티플렉스는 전체시장에서 극장 수 83%, 스크린 수 94%, 좌석 수 97%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참여연대 등은 “영화관 3사들이 국내 영화 산업을 독식하며 이익을 벌어들이고 있다”며 “반면 시민들은 실제로 영화관에 대해 비싼 팝콘 등 영화관 폭리, 부당 한 광고 상영, 맨 앞좌석도 동일한 영화관람료 징수, 주말 시네마포인트 사용 불가, 상영관 배정의 불공정성 등 다양한 권리 침해를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채희
정채희 [email protected]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37상승 9.0914:34 12/06
  • 코스닥 : 821.63상승 8.2514:34 12/06
  • 원달러 : 1311.90상승 0.714:34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34 12/06
  • 금 : 2036.30하락 5.914:34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