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판결, 새정치 "박 대통령도 자유로울 수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세훈 판결' /사진=뉴스1
'원세훈 판결' /사진=뉴스1

'원세훈 판결'

새정치민주연합은 9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판결에 대해 "사필귀정이다"며 "늦었지만 법치주의가 아직 살아있음을 보여준 뜻 깊은 판결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브리핑을 통해 "국가기관이 불법으로 지난 대통령선거에 개입했다는 사실이 법적으로 인정된 만큼 이명박 전 대통령은 사과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원의 대선 개입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며 "따라서 권력기관의 대선 개입에 대한 입장과 앞으로 더 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분명한 대책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 1심 재판과 관련 "사법부 내부에서조차 ‘지록위마 판결’이라는 질타가 쏟아져왔는데 오늘 항소심에서 사법정의가 바로 세워지고 용기있는 판결을 한 것에 대해서 평가한다"고 치켜 세웠다.

 

  • 0%
  • 0%
  • 코스피 : 2502.01상승 7.7314:12 12/06
  • 코스닥 : 821.41상승 8.0314:12 12/06
  • 원달러 : 1313.00상승 1.814:12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12 12/06
  • 금 : 2036.30하락 5.914:12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