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대청소는 가족과 함께"…무리해서 가구 옮기다 '삐끗'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말을 맞아 봄맞이 대청소를 계획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번거롭기는 하지만 집안에 쌓인 먼지를 제거하고 인테리어도 바꾸는 등 겨우내 묵힌 것을 청소하면 기분도 좋아지기 마련.

하지만 대청소 하느라 침대나 소파 등 무거운 가구를 옮기다 보면 손목관절이나 허리에 무리가 갈 수 있다. 특히 가사 노동을 반복적으로 하는 주부들의 경우 평소에도 많이 사용하는 손목에 무리가 집중돼 손목터널증후군과 같은 질환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되었다.

손목터널증후군은 무리한 손목의 사용으로 인해 손가락의 주된 감각을 담당하는 정중신경을 압박하여 손가락 끝이 저리거나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대체로 손목을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나타나는데 특히 집안일을 하는 주부들에게 많이 발생한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조사한 손목터널증후군 환자들의 비율을 살펴보면 남성은 약 22%인 반면 여성은 78%로 여성 환자가 압도적으로 많다. 그 중에서 40~60대 여성환자들이 많은데 사회생활과 반복적인 가사노동이 그 원인으로 분석된다.


한편 봄철 대청소를 하게 되면 인테리어 재배치를 위해 무거운 가구를 옮기거나 걸레를 자주 빨고 짜는 등 아무래도 손목을 많이 사용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대청소를 한다면 혼자서 하기보단 가족들과 함께 하는 것이 좋으며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자주 휴식을 취해주거나 손목보호대를 착용하는 것이 손목관절 보호에 도움이 된다.

또한 주기적으로 손목을 털거나 손가락을 구부렸다 펴기, 주먹을 쥐었다 펴는 등의 손가락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도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는 방법이다.

손목터널증후군이 생기면 1차적으로 손이 저리고 손목에 통증이 나타나기도 하며 힘이 없어 물건을 놓치는 경우가 잦아진다. 초기에는 증상이 나타나다가 곧 사라지기도 하기 때문에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아 치료를 미루게 된다.

하지만 손목터널증후군이 심할 경우에는 통증으로 인해 수면을 방해하고 심한 경우 근육 마
비 증상까지 나타나므로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참튼튼병원 장안동지점 정윤원장은 “손목터널증후군은 임신이나 폐경이 시작될 때도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여성들에게는 흔한 질환이다” 며 “대청소나 집안일 후 손목에 무리가 느껴진다면 찜질이나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으며 통증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면 주사 및 약물치료를 통해 통증을 완화해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