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POP UMA' 서비스 가입 1조원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증권, 'POP UMA' 서비스 가입 1조원 돌파
삼성증권은 종합자산관리 서비스 'POP UMA (Unified Managed Account)'의 가입잔고가 지난 17일 기준 1조132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POP UMA'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장기 투자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이 엄선한 펀드, 주식, ELS 등으로 고객니즈에 맞는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가입하고 가입 후에는 시장상황이 변할 때 마다 리밸런싱 등 신속한 사후관리를 제공하는 랩 서비스로 고객수익률 중심의 고객중심경영을 선언한 삼성증권의 대표상품이다.

'POP UMA'는 6개월 이상 운용된 자금의 평균 잔고수익률이 8.73%, 9개월 이상은 9.42%, 11개월 이상은 11.57%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수익을 쌓아간다는 투자 철학에 걸맞는 안정된 고객수익률을 시현한 데 힘입어 올 들어서만 70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특히 본사 전문가가 운용을 담당하는 '본사운용형'의 경우 가장 가입자가 많은 초고위험형 기준으로 작년 10월 운용개시 이후 5개월간의 누적 수익률이 14.1%를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안정된 수익률 관리의 일등공신으로는 본사의 자산배분전략을 담은 11개 모델포트폴리오가 꼽힌다. POP UMA는 이 11개 모델포트폴리오를 참고해 운용하게 되는데 이 모델포트폴리오들이 각각 추종하는 벤치마크 대비 평균 1.7% 초과하는 좋은 성과를 시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밖에 가입할 때 한 번에 받던 판매수수료 대신 분기별 사후관리 수수료를 받는 체계를 도입해 영업직원이 판매보다 수익률 관리에 집중하도록 한 점도 고객들의 호평을 받은 요인으로 분석된다.

삼성증권 윤용암 사장은 "POP UMA 1조 돌파는 삼성증권이 약속드린 고객수익률 중심 경영에 대해 고객들께서 공감하기 시작했다는 신호"라며 "현재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노력해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수익률 관리가 가능한 포트폴리오 컨설팅 영업을 확실히 정착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POP UMA' 운용 유형별 잔고비중은 'PB운용형'이 83%, '본사운용형'이 17%로 나타났으며 투자유형별로는 가장 적극적인 '초고위험형' 비중이 7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편 삼성증권은 이번 POP UMA 1조원 돌파를 기념해 내일부터 POP UMA 가입고객 대상으로 갤럭시S6 엣지와 백화점 상품권 등을 제공하는 사은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날 POP UMA 1조원 돌파를 위해 힘쓴 임직원들을 위해 전 지점과 본사 부서에 피자를 선물하는 깜짝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5:32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5:32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5:32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5:32 06/01
  • 금 : 1982.10상승 515:32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