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사’ 김수현, ‘주부 9단 살림왕’ 변신..‘이런 가정부 또 없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수현같은 훈남 가정부가 또 있을까. ‘프로듀사’ 김수현이 공효진을 위해 ‘주부 9단 살림왕’으로 변신했다.


12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금토 예능드라마 ‘프로듀사’ 측은 9회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백승찬(김수현 분)이 탁예진(공효진 분)을 위해 청소를 해주는 모습, 신디(아이유 분)와 변 대표(나영희 분)의 대립, 그런 신디를 걱정하는 라준모(차태현 분)의 모습이 담겨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선 승찬 엄마(김혜옥 분)가 “나 때문에 우리 승찬이 갈구면 어떡해”라며 승찬에 대한 걱정을 드러내고 있어 궁금증을 낳고 있다. 엄마의 걱정에 부응(?)이라도 하는 듯 승찬은 예진을 대신해 집 청소를 하고 있어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러나 걱정과는 달리 승찬은 예진을 위한 청소가 즐거운 듯 이미 꽉 차있는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발로 꾹꾹 누르는가 하면, 형형색색의 다양한 걸레들을 용도별로 나열해 놓는 예사롭지 않는 모습을 보여준다. 예진은 이런 승찬의 모습을 흐뭇하게 보는 반면, 준모는 불꽃 눈빛을 쏘고 있어 이들의 관계에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승찬 엄마는 “귀티가 좌르르~ 애가 아주 스마트하고 학구적이어서”라며 아들 자랑을 늘어놓고 있는데, 이와 대조적으로 승찬은 얼굴에 검은 얼룩을 묻히고 함박 웃음을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신디는 세대교체를 준비하는 변 대표를 직접 찾아가는데, 이에 변 대표가 기다렸다는 듯 당당히 맞서 신디를 당황하게 만든다. 또한 준모는 “마지막 단물까지 다 빼먹고 가차없이 버리는 게 변 대표야”라며 신디에 대한 걱정을 드러내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지난 ‘프로듀사’ 8회 엔딩에서 승찬이 예진과 신디 중 한 사람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을 맞이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승찬은 예진과 영화를 보기 위해 예진이 기다리고 있는 영화관으로 향하던 중 신디로부터 “지금 꼭 할 말이 있어서 피디님 집 앞에 와 있어요”라는 전화를 받았다. 때마침 예진의 휴대폰은 방전이 됐고, 승찬은 예진과 연락이 닿지 않아 고민에 빠진 듯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무엇인가 결심한 듯 자동차 창 밖을 바라보는 승찬의 모습으로 8회가 마무리 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 승찬의 선택이 ‘프로듀사’ 9회를 통해 공개되는 동시에, 준모-예진-승찬-신디의 엇갈린 러브라인도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하게 만들 예정이다.

<사진= KBS 2TV 금토 예능드라마 ‘프로듀사’>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