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환의 여성탈모치료병원(304)] 매년 늘어나는 초기탈모, 다양한 시각으로 원인 살펴봐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성환의 여성탈모치료병원(304)] 매년 늘어나는 초기탈모, 다양한 시각으로 원인 살펴봐야
매년 수 십만 명이 탈모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을 만큼 해마다 탈모 인구가 늘고 있다.

특히 병원 치료 외에도 탈모 고민을 안고 있는 사람까지 합치면 탈모 인구는 1천만 명에 이를 것이라 예측되고 있다.

무엇보다 각종 스트레스나 생활습관에 의한 젊은 층 탈모 환자가 늘고 있는데, 이들 중 대부분이 머리카락이 더 빠지는 것은 막기 위한 방법으로 집에서 두피 마사지를 하거나 탈모치료약은 물론 탈모에 좋다고 알려진 식품부터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방탈모치료의 경우 탈모를 일으키는 문제점을 두피에 국한하는 것이 아닌 신체 내,외부로 나누어 보고 이를 제거하는 맞춤치료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또한 남성탈모와 여성탈모 모두 원인을 어느 한 가지로 단정 지식보다는 여러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한다고 보는 것이 한방탈모치료의 특징이다.

단순히 머리카락이 빠지기만 하고 차츰 회복되는 양상을 보인다면 일시적인 현상일 가능성이 많지만 빠지는 양이 늘고 점점 가늘어진다면 결국 탈모로 이어진다.


이에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는 것은 초기에 인지할 수 어려울 수 있으나 하루에 많은 양의 머리카락이 빠지면 탈모를 의심 해 보고 탈모치료한의원을 찾아 적합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특히 단일지점일지라도 여러 명의 전문 의료진이 상주하며, 환자의 나이와 증상, 체질에 따라 각자 전공분야의 장점을 탈모치료에 접목시켜 1:1 전담치료를 받을 수 있는 곳을 찾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제공=강남 모락한의원, 정리=강인귀 기자>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