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간판투수 3명 해외 원정도박 혐의, 한국시리즈 어떡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라이온즈' 

삼성라이온즈 간판투수 3명이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TV조선은 15일 "삼성라이온즈의 간판투수 3명이 시즌이 끝난 뒤 마카오 카지노에서 수억원대 도박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마카오 현지 카지오에서 도박장을 운영하는 조직폭력배들에게 도박자금을 빌린 뒤 한국에 들어와 돈을 갚았다.

이들 중 한명은 수억원을 잃고 국내에 돌아와 모두 갚았고 다른 한명은 돈을 일부 따기도 했다.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벌어진 이같은 상황에 삼성라이온즈 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삼성라이온즈' /사진=삼성라이온즈 제공
'삼성라이온즈' /사진=삼성라이온즈 제공

 

문혜원
문혜원 [email protected]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