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박 장희령 커플화보, "때로는 포근하게, 때로는 시크하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박 장희령 커플화보, "때로는 포근하게, 때로는 시크하게"
배우 윤박과 장희령이 함께 진행한 화보가 공개됐다.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한 이번 화보에서 둘은 커플과 개인 컷에서 매력적인 모습을 뽐냈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캐주얼한 니트, 팬츠, 원피스로 편안하면서도 심플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데일리 룩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스타일링 팁을 제시하기도.

이어진 촬영에서는 따뜻한 니트 패션으로 포근한 커플의 모습을 연출했으며 마지막 촬영에서는 러프한 레더 재킷으로 와일드하면서도 시크함으로 시선을 모았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커플 화보 촬영에 대해 장희령은 “첫 화보라 굉장히 설렜다. 윤박 오빠라서 더 편하게 찍을 수 있었다”고 했고 윤박은 “8~9개월 만의 화보라 긴장이 됐지만 우식이, 성경이 이후 오랜만에 커플 화보라 즐거웠다”고 답했다.

이어 배우로서 인지도를 쌓았던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에 대한 질문에 윤박은 “시청자들에게 제 이름을 알린 제품이기도 하지만 연기적인 측면에서 한계를 느끼기도 했던 작품이다. 하지만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 하면서 배운 것도 많았고 연기 생활을 계속해나가는데 있어서 굉장히 도움이 됐던 작품”이라 말했다.
윤박 장희령 커플화보, "때로는 포근하게, 때로는 시크하게"
한편 배우로 데뷔하게 된 계기에 대해서 장희령은 “하고 싶은 무언가를 하기 위해 무작정 서울로 올라왔다. 모델 활동을 하면서 연기학원을 다녔고 우연히 JYP에 캐스팅되면서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엑소 시우민, 김소은 등과 함께 찍은 웹 드라마 ‘도전에 반하다’에 대한 질문에는 “도전하고 있는 청춘에 대한 이야기다. 첫 리딩 때부터 분위기가 좋았고 선배님들이 현장에서 잘 챙겨주고 배려해줘서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리고 드라마 ‘여왕의 꽃’에 대한 질문에는 “또 다른 가족을 만난 작품이다. 파트너였던 성경이와도 성격도 잘 맞아서 편하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 출연 중인 ‘집밥 백선생’에 대해 “평소 요리에도 관심이 많다. 최근에 했던 갈비탕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 녹화하는 금요일이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