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몽룡 교수 신변보호 언급하던 여당, 하루만에 ‘싹’… 역사교과서 국정화 어디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 /사진=뉴시스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 /사진=뉴시스
‘최몽룡 교수’ ‘역사교과서 국정화’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의 '신변보호' 필요성을 언급하던 여권이 최 교수의 성추문 의혹으로 곤혹스런 상황에 처했다.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은 지난 5일 예결특위 전체회의에서 정부를 상대로 최몽룡 교수를 비롯한 집필진들에 대한 공격에 대해 엄정한 법 적용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정부가 나서서 하는 일인데 숨어서 일하는 걸로 비춰져서는 되겠냐"며 "원로 교수(최몽룡)가 못 나오고 집에서 기자회견을 했는데 왜 이런 걸 법치국가에서 그냥 두고 있나"라고 토로했다.

그러자 강신명 경찰총장은 "어떠한 경우에도 개인의 자유의사가 억압돼서는 안된다"며 "교육부와 협조해서 필요하면 즉시 신변보호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김주현 법무부 차관 역시 "불법적인 부분이 있으면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신변 보호 대상자로 거론된 최 교수는 하루 밤 사이에 피해자에서 '가해자'로 신분이 바뀌었다. 새정치민주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당장 논평을 통해 "대표 집필자가 이 정도였으니 그 뒤에 숨어있는 집필자들의 의식 수준은 어떨지 짐작이 가고도 남는다"고 질타했다.
 

장효원
장효원 [email protected]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5:32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5:32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5:32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5:32 09/21
  • 금 : 1967.10상승 13.415:32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