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 태양, 끝이 아닌데 후배 가수들 다 어디갔나요?…'텅텅' 빈자리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마마 태양'

그룹 빅뱅의 멤버 태양이 '2015 MAMA'서 가수들을 향해 쓴 소리를 했다.


빅뱅은 2일 오후 8시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5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에서 최고의 상인 올해의 가수상을 수상했다.


빅뱅 태양은 수상 소감에서 "빅뱅 5명이 완전체로 'MAMA' 시상식에 참가하는 게 앞으로 오랫동안 힘들 수도 있을 것 같다. 마마를 통해 하고 싶은 무대를 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태양은 이어 "한 가지 아쉬운 건 마지막까지 신나는 축제의 장이 됐으면 좋겠는데, 많은 가수분들이 자리에 계시지 않아 아쉽다"며 시상식이 끝나자 자리를 모두 비운 후배 가수들을 향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빅뱅이 대상을 받는데 다른 후배들은 이미 자리를 떴다. 비매너다", "선배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일찌감치 퇴근한 다른 후배 가수들을 디스한 것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빅뱅이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을 때는 대부분의 가수들이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심지어 중화권 톱스타 주윤발이 시상자로 참여했음에도 불구하고 몬스타엑스 등을 제외한 많은 가수들이 이미 무대 밑으로 퇴장해 휑한 분위기였다.


특히 클로징 무대의 경우 싸이가 꾸민다고 알려져 있었는데 후배들이 시상식이 끝나기도 전에 대기실로 돌아갔다는 점에서 그 배경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태양의 의미심장한 수상 소감 후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및 SNS 등은 후배가수들을 질타하는 글들로 넘쳐나고 있다. 올해 MAMA의 경우 참석률이 저조해 안타까움을 남겼는데, 참석한 가수들마저 성실하게 자리를 지키지 못했다는 점에서 네티즌들을 분노케 했다.


또 일부에서는 "올해 2015 MAMA에 많은 가수들이 출연하지 않아 태양이 그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한 것” "엠넷과 의견 조율에 실패한 일부 관계자들을 언급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신인남자가수상은 아이콘에게 돌아갔다. 태연은 여자 솔로가수상을 수상했으며, 박진영은 남자 솔로가수상을 수상했다. 베스트여자그룹 부문은 소녀시대, 남자그룹상은 엑소가 받았다.

<사진=Mnet>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