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경제민주화 전문가' 이지수 영입… "99%를 위한 첫걸음"(입당인사 전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지수' '더민주 인재영입'

이지수 전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 연구위원이 15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김상곤 인재영입위원장의 7번째 영입인사다.

더민주는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이 전 연구위원 입당 기자회견에서 그의 영입에 대해 "민생을 파탄내고 있는 박근혜 정권의 거짓 경제민주화가 아니라 서민을 위한 경제민주화, 서민을 위한 경제정책을 실천할 민생복지의 참 일꾼"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전 연구위원의 영입은 재벌이 아닌 서민, 1%가 아닌 99%를 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서울 출생인 이 전 연구위원은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국제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를 받았다. 미국 콜롬비아 비지니스 스쿨에서 MBA를 취득했고, 벤자민 카르도소 스쿨 오브 로에서 법무박사를 받았다. 또 좋은기업지배구조 연구위원, 경제개혁연대 실행위원, 참여연대 경제민주화센터 실행위원, OECD 지배구조 컨설턴트 등을 역임, '경제민주화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특히 그는 OECD와 같은 국제기구에서 지배구조 전문가로서 국가제도를 연구하면서 대기업들의 부당한 편법적 상속을 방지하기 위한 '회사기회 유용 금지'와 '이사의 자기거래 금지' 조항을 상법에 삽입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연구위원은 이날 입당인사를 통해 "중산층은 붕괴됐고 소득의 양극화는 날로 심해지고 있으며 외국 투자자들은 대한민국 기업들의 낙후된 지배구조로 인해 발길을 돌리고 있는 지경"이라며 "박근혜정부의 경제민주화는 완전히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지난 10여년의 경험을 토대로 경제민주화를 이룰 수 있는 실질적인 콘텐츠를 만들어 내기 위해 정치적 차원에서 노력할 것"이라며 "기업의 지배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모든 국민이 편안하게 경제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 전 연구위원의 입당인사 전문이다.

국민과 당원동지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 조국 대한민국은 지금 심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계부채는 1130조를 넘어가고 영세 상인들은 매일 같이 삶의 터전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은 대기업의 틈바구니에서 신음하고 있으며 청년들은 취업난에 허덕이고 있습니다. 중산층은 붕괴되었고 소득의 양극화, 부의 양극화는 날로 심해지고 있으며 외국 투자자들은 대한민국 기업들의 낙후된 지배구조로 인해 발길을 돌리고 있는 지경입니다. 박근혜정부의 경제민주화는 완전히 실패하였습니다.

이러한 어려운 경제 환경에서도 지금의 정치권은 국민들의 시급한 경제 난제들을 해결하는데 한계를 보여 왔습니다. 경제가 심각한 것은 누구나 다 알면서도 효과적인 대책은 나오고 있지 못한 실정입니다. 지금은 경제를 제대로 이해하고 효과적인 대책을 세울 수 있는 전문가가 정치권에 많이 진입해야 할 중요한 시기입니다.

저는 오랜 세월 동안 우리나라의 경제민주화와 재벌개혁을 이루기 위해 온몸으로 뛰어왔습니다. 때로는 대기업의 주총장에서 소액주주의 목소리를 대변해 왔고, OECD와 같은 국제기구에서 지배구조 전문가로서 국가제도를 연구하였고, 때때로 신문 기고와 방송을 통해 대기업 중심이 아니라 중산층과 서민을 중심으로 한 경제 성장을 외쳐 왔습니다. 대기업으로부터 골목 상권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였고 외국 투자자들을 만나서 한 푼이라도 더 대한민국에 투자하도록 종용해 왔습니다. 그 결과 작은 성과도 거둘 수 있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대기업들의 부당한 편법적 상속을 방지하기 위해 '회사기회 유용 금지'와 '이사의 자기거래 금지' 조항을 상법에 삽입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하지만, 경제 현장에서의 이러한 노력은 한계에 직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현장에서의 어려운 문제들을 제대로 인식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하는 것은 정치권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이자 의무임을 깨달았습니다.

또한 대학 강단에서 지난 10여 년간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젊은이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취업을 위해 아무리 스펙을 쌓아도 암담한 미래가 그들 앞을 가로막고 있었습니다.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었지만 저를 포함한 오늘의 기성세대는 그럴 만큼 떳떳하지 못합니다. 세대간, 계층 간 간극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깊어만 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를 해결하는 것 또한 정치권의 온전한 몫입니다.

오늘 저는 더불어 민주당에 입당을 합니다. 그리고 지난 10여년의 경험을 토대로 경제민주화를 이룰 수 있는 실질적인 콘텐츠를 만들어 내기 위해 정치적 차원에서 노력을 할 것입니다. '경제민주화'라고 하는 것은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적 사명임에도 불구하고 말로만 쉽게 이루어질 수 없다는 것은 국민 여러분도 잘 알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시장을 올바로 규율하고, 대기업의 부당한 횡포를 막고, 중소기업과 영세 상인들에게 생존할 수 있는 충분한 법적 보호장치를 마련해 주고, 신생기업은 경쟁력을 갖출 때까지 보호막을 제공해주고, 원창 하청 관계를 새롭게 정립하고, 피해 입은 소액주주들에게 온당한 법적구제 수단을 마련해 주는 것 등이 입법적으로 이루어져야만 '경제민주화'는 한걸음 한걸음 앞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그래야만 우리는 앞으로 자라나는 세대에게 강요된 애국이나 소위 '헬조선'이 아니라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애국할 수 있는 국가를 물려줄 수 있습니다. 저는 앞으로 더불어민주당 당원으로서 기업의 지배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모든 국민이 함께 더불어 편안하게 경제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미국의 대선 과정에서 버니 샌더스라고 하는 후보를 통해 엄청난 변화가 시작되었습니다. 그 변화라고 하는 것은 '고통 받고 있는 사람들 스스로가 국가를 향해 힘 있는 목소리'를 내는 것에서부터 출발한 것입니다. 고통의 사슬은 그 누구도 대신 끊어줄 수 없습니다. 스스로 박차고 나와 고통을 제공한 자들과 맞설 때에만 진정한 변화는 시작되는 것입니다.

우리 더불어민주당이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어 중산층과 서민들의 고통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저를 도구로써 사용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온 몸을 던져 반드시 국민들이 받고 있는 지금의 고통을 줄이도록 최선을 다하기 위해 오늘 이 자리에 섰습니다. 많은 지지와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지수' '더민주 인재영입' 15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이지수 전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 연구위원(오른쪽)이 15일 더민주 김상곤 인재영입위원장에게 입당 원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지수' '더민주 인재영입' 15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이지수 전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 연구위원(오른쪽)이 15일 더민주 김상곤 인재영입위원장에게 입당 원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서대웅
서대웅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