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건설업계, 2018년 매출 절벽 위기…수주 하락세 지속 탓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건설업계가 2년 뒤 매출 절벽에 부딪힐 것이란 전망이 나와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사진=뉴시스 DB
국내 건설업계가 2년 뒤 매출 절벽에 부딪힐 것이란 전망이 나와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사진=뉴시스 DB
국내 건설업계가 2년 뒤 매출절벽에 부딪힐 것이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이 발표한 ‘향후 국내 건설경기 하락 가능성 진단’ 연구보고서 전망에 따르면 국내 건설수주는 올 하반기부터 2~3년 동안 하락세가 지속된다.

올해 국내 전체 건설수주도 지난해(158조원)보다 약 20% 하락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민간수주액 예상치는 전년(113조3000억원)보다 감소한 81조2000억원, 공공수주 역시 전년(44조7000억원)보다 줄어든 41조8000억원이다.

지난해 건설수주 호조를 견인했던 민간 주택수주 급감이 전체 수주 하락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수주 감소로 건설투자와 건설기업 국내 공사매출도 내년 하반기부터 감소해 2018년에는 큰 폭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여기에 자재출하 등 연관 산업 매출 하락세도 점쳐진다.

이 같은 건설업계와 연관산업 매출 감소로 향후 5년간 연평균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0.4% 포인트 줄고, 산업 생산액은 총 69조2000억원(연평균 13조8000억원) 감소할 전망이다.


여기에 취업자 수 역시 총 45만1000명(연평균 9만명)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수주 확보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및 조정, 신성장 동력 확보, 비용 절감 등의 노력이 요구된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