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일본 도쿄' 곧 상륙… 오후에는 삿포로까지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 찬투 이동경로. /사진=미국 어큐웨더 캡처
태풍 찬투 이동경로. /사진=미국 어큐웨더 캡처

올해 제7호 태풍 찬투가 일본 본토에 상륙해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기상청은 오늘(17일) 오전 4시 기준 발표를 통해 7호 태풍 찬투가 일본 도쿄 부근까지 진출했다고 발표했다.

7호 태풍 찬투는 오늘 오전 3시 일본 도쿄 동쪽 120km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다. 태풍 중심기압은 990hPa, 최대풍속은 초속 24m이며 강도는 ‘약’, 크기는 소형이다.

현재 태풍 찬투는 시속 22km의 속도로 북쪽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오늘 오후 일본 삿포로 부근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크기가 작아지고 강도도 약에 머물러 피해가 크지는 않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24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음 기상정보를 통해 향후 추이를 확인할 것을 권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6.17하락 11.9613:18 09/25
  • 코스닥 : 844.19하락 13.1613:18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18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18 09/25
  • 금 : 1945.60상승 613:18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