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현주, 도촬 논란… "심려 끼쳐 죄송, 주의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현주. /자료사진=김창현 기자
공현주. /자료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공현주 측이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상영 장면이 담긴 사진을 게재한 것과 관련해 사과를 전했다.

오늘(7일) 공현주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공현주가 오늘(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상영 장면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실수를 깨닫고 사진을 바로 삭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공현주가 실수로 올린 것이다"라며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현주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너무나 해피엔딩"이라는 글과 함께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상영 장면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현주는 논란이 일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저작권법 제104조의6(영상저작물 녹화 등의 금지)은 '누구든지 저작권으로 보호되는 영상저작물을 상영 중인 영화상영관등에서 저작재산권자의 허락 없이 녹화기기를 이용하여 녹화하거나 공중송신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명기하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60상승 0.1918:05 06/07
  • 코스닥 : 880.72상승 10.4418:05 06/07
  • 원달러 : 1303.80하락 4.318:05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8:05 06/07
  • 금 : 1981.50상승 7.218:05 06/07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