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강타, 젝키·S.E.S.는 있고 H.O.T.는 없는 세글자 '재결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냉부해' 강타가 그룹 H.O.T.의 재결합을 언급했다.


강타는 최근 진행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 모델 이소라와 함께 게스트로 참여했다. 이날 강타는 "H.O.T.가 해체하고 솔로로 활동을 하기 시작하면 인기 5분의 1은 나의 몫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10분의 1도 안 돼서 후회했었다"며 "아직도 함께 활동하고 있는 신화가 너무 부럽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함께 출연한 이소라는 과거 연예 정보 프로그램의 MC답게 "H.O.T.는 재결합 의사가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강타는 "사실 우리들이 직접 '재결합을 하겠다'라고 말한 적은 없다. 기사가 계속해서 났을 뿐"이라며 그간 재결합에 관련된 기사들에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강타는 "젝스키스와 S.E.S.의 성공적인 재결합을 보니, 선배로서 더더욱 신중하게 된다"며 "다섯의 마음이 하나로 뭉쳤을 때, 완벽한 모습으로 컴백하고 싶다"고 H.O.T. 재결합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이야기를 듣던 만화가 김풍은 "팬으로서 다섯 명의 무릎관절이 성할 때 재결합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강타는 "안 그래도 내년이면 멤버 세 명이 마흔"이라 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강타는 결혼에 대한 생각도 허심탄회하게 밝히며 "에프엑스(f(x)) 빅토리아가 이상형인데, 예전에도 이 얘기를 방송에서 했더니 갑자기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심지어 전화번호를 바꿨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타는 빅토리아에게 "예전처럼 지내고 싶다. 연락 달라"며 진심을 담은(?)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강타와 이소라가 출연하는 '냉장고를 부탁해'는 12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