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의혹, 장제원·황영철·하태경 "해명 못하면 국정조사 빠져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만희 의혹. 사진은 이만희 새누리당 국회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이만희 의혹. 사진은 이만희 새누리당 국회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장제원 의원이 이완영,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의 사전모의의혹 논란에 대해 "오전에 너무 충격적인 기사를 접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소속 장제원 의원은 오늘(19일) 황영철, 하태경 의원과 함께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의혹을 가진 모든 분들을 국조특위에 불러 명확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새누리당 국조특위 위원들은 당과 정파를 떠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이 같은 의혹 때문에 국조특위 자체에 국민들이 많은 공분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 국조특위 위원들은 김성태 위원장에게 즉시 국조특위를 열자고 했다. 이완영·이만희 의원이 이 부분에 대해 스스로 모든 부분을 해명해야 한다"며 "추가로 박헌영·노승일씨 등 관련자 전체를 22일 청문회에 참고인 신분으로라도 불러서 명확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완영, 이만희 의원께서는 빠른 시간내에 국민들 앞에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며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내놓지 못할 경우 함께 국정조사 활동을 할 수 없음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중앙일보는 K스포츠재단 노승일 부장이 "이완영 의원이 '태블릿PC는 고영태의 것으로 보이도록 하면서 JTBC가 절도한 것으로 하자'고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제의했고, 정 전 이사장이 이를 박헌영 K스포츠재단 과장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의원은 "고교(대륜고) 후배인 정동춘 전 이사장을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박헌영 과장이 태블릿PC가 고영태의 것이라고 한다'는 취지로 정 전 이사장이 말해 내가 들은 내용이다"라며 "청문회와 관련해서 문의할 게 있다고 해 만났다"고 해명했다.

또한 이만희 의원도 '사전모의' 의혹에 휩싸인 상황에서 추가로 제기된 것이어서 이를 둘러싼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