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줌뉴스] 매연 뿜는 '민중의 지팡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인은 바쁘다. 주변을 돌아볼 틈이 없다. 하지만 우리가 무심코 스쳐 지나가는 순간에도 한번쯤 우리를 돌아보게 하는(zoom) 무언가가 있다. ‘한줌뉴스’는 우리 주변에서 지나치기 쉬운 소소한 풍경을 담아(zoom) 독자에게 전달한다. <편집자주>



서울 광화문의 한 버스정류장 앞에 세워진 경찰버스. 매연을 계속 내뿜어 시민들이 불편해했다. /사진=박찬규 기자
서울 광화문의 한 버스정류장 앞에 세워진 경찰버스. 매연을 계속 내뿜어 시민들이 불편해했다. /사진=박찬규 기자

출근길 버스정류장에 노선버스 대신 경찰버스가 줄을 지어 정차했다. 항시 출동에 대비한다는 이유로 시동도 끄지 않았다. 노선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은 경찰버스가 내뿜는 매연을 아침부터 고스란히 마셔야 했다. 인상을 찌푸리며 콜록거리는 이도 있었다. 공교롭게도 정류장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세워진 버스가 유독 매연을 많이 뿜어댔다. 경찰은 국가 사회의 공공질서와 안녕을 보장하고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을 한다. 공무수행을 위해서지만 출근길 '민중의 지팡이'가 내뿜는 매연은 어지러운 정국에 지친 도시인을 더 지치게 한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