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별빛야행, 20일부터 하루 2회 진행… 7일부터 사전예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복궁 별빛야행. /자료=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별빛야행. /자료=문화재청 제공

경복궁 별빛야행이 오는 20일부터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오늘(2일) 대장금과 함께하는 '경복궁 별빛야행'이 오는 20일부터 4월14일까지 1일 2회 진행된다고 밝혔다.

경복궁 별빛야행은 궁궐 문화콘텐츠 다양화를 목적으로 궁중음식 체험과 전통공연, 경복궁 야간해설 탐방이 결합한 특색 있는 행사로 지난해 9월 첫선을 보였다.

2016년 시범사업으로 15일만 운영된 '경복궁 별빛야행'은 지난해보다 확대‧운영돼 문화유산의 활용과 가치를 확산시키고 더욱 많은 이에게 궁궐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관람객들은 '경복궁 별빛야행'에 앞서 궁궐의 부엌인 소주방에 들러 왕과 왕비의 일상식인 12첩 반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도슭수라상을 맛보게 된다.

'도슭'은 도시락의 옛말로, 이번 행사에서 제공하는 음식은 ‘한국의집’에서 재현한 조선의 왕이 먹던 일상식인 ‘수라상’을 고급스러운 4단 유기합에 담아낸 궁중음식이다. 맛있는 수라상을 즐기는 동안 국악공연이 함께 펼쳐진다.

소주방에서 궁중음식 체험을 마치면 전문가의 해설과 함께 경복궁 후원으로의 즐거운 탐방이 시작된다.


경복궁 별빛야행을 통해 관람객들은 ▲별빛야행에 온 손님에게 특별히 허락된 ‘집경당․함화당’ 내부관람 ▲ ‘향원정’에서 연꽃으로 가득한 연못의 정취 감상 ▲청나라풍 건축양식의 건물인 고종의 서재 ‘집옥재’에서 궁궐의 이색적인 아름다움▲ 경회루의 누상에 올라 고요한 밤하늘과 함께 감상하는 수려한 독주를 들을 수 있다.

문화재청은 평소 관람이 허락되지 않은 경회루에서 야경을 바라보며 전통음악을 듣는 경험은 ‘경복궁 별빛야행’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상반기 '경복궁 별빛야행'은 오는 20일을 시작으로 경복궁 휴궁일(매주 화요일) 등을 제외하고 4월14일까지 진행되며, 1일 120명(회당 60명/1일 2회)이 참가할 수 있다.

경복궁 별빛야행 사전 예매는 옥션을 통해 오는 7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되며, 한 사람당 4매까지 예매할 수 있다. 한편, 만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1일 10매까지 전화예매를 운영한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