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세계 환경의 날' 맞아 지속가능 환경 위한 노력법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은 6월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이해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노력을 공개했다.


H&M은 책임감 있는 천연 자원을 사용해 업계를 선도하고자 오랜 기간 동안 환경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지난 4월, H&M 그룹이 발표한 2016 지속가능성 리포트에는 2030년까지 재활용 혹은 지속가능한 소재를 100% 사용하고 2040년까지 전체 가치 사슬을 기후 친화적으로 만들겠다는 새로운 목표가 포함됐다.


H&M 그룹은 기후 친화적인 기업이 되기 위해 에너지 효율성과 재생가능한 에너지에 집중하며, 불가피한 배출량에 대응해 지구를 회복시킨다. 기후 변화에 대한 저항력을 강화시키고, 온실가스를 흡수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을 지원하기도 한다.

image

또한 BCI(Better Cotton Initiative)에서 인증 받은 면화와 책임 있는 방식으로 생산된 다운털, 오가닉 코튼,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텐셀 리오셀(Tencel®Lyocell)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다. 환경에 미치는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H&M 그룹은 2020년까지 최소 연간 2만 5000톤의 텍스타일을 수거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으며, 의류 수거 프로그램을 시작한 2013년 이래 총 39,000톤의 텍스타일을 수거했다.


특히 H&M은 지난해 ‘세계 물의 날’에 2013년부터 WWF(세계자연기금)와 체결했던 수자원 및 기후변화 활동 관련 파트너십에 이어 5년간의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십을 갱신했다. 이 파트너십을 통해 H&M 및 협력공장 직원을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수자원 관련 인식을 제고하는 교육을 실시하고, 시민사회나 각종 정책들이 지속가능한 수자원 관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장려했다. 2016년에 새롭게 갱신한 파트너십에는 기존에 실시하던 수자원 관련 활동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는 동시에 기후변화나 지속가능성 전략에 맞춰 활동의 저변을 넓히는 내용을 담았다.

image

또한 H&M은 책임 있는 물과 에너지 사용을 보장하기 위해 데님을 생산할 때 친환경 데님 전문 컨설턴트 지놀로지아(Jeanologia) 기준에 따라 모든 데님의 환경 오염 지수를 측정한다. 많은 양의 물이 사용되는 데님 생산 과정 중의 하나인 데님 워싱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는 방법도 자문을 받아 적용하고 있다.


H&M 관계자는 "업계에서 가장 엄격한 화학물질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 화학물질 테스트를 4만번 이상 실시하며, 협력업체의 물 관리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한다"며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협력공장을 포함해 2차 협력업체까지 교육 대상을 확대했다"고 전했다. 


사진. H&M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