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북 미사일 발사에 미일 정상 통화 추진… "시간 조율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 북 미사일 발사에 미일 정상 통화 추진… "시간 조율중"

청와대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문재인 대통령과 미일 정상간 통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또 지난 26일 북한 미사일 발사 장소를 확인했으며, 도발 징후도 그보다 앞서 파악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1일 춘추관에서 취재진들에게 "문 대통령은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만간 통화를 할 예정이다. 현재 시간은 조율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29일 새벽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통화했고, 그 과정에서 양 정상 간 필요하면 대화를 한다는 것에 의견일치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일본 쪽에서 어제 외교부를 통해서 양 정상 간 통화를 요청해왔다. 조만간 시간을 잡아서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양국 정상이 통화를 할 시점은 5일 이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는 문 대통령의 6박7일 여름휴가가 끝나는 시점이다.

북한 도발 사전 인지 여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이전에 이미 북한의 미사일 도발 징후를 보고받았다. 당시에는 27일 발사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었지만 당일 기상상태가 좋지 않아 발사가 미뤄질 것이라고 봤다.


26일에는 청와대가 북한 자강도 무평리에서 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했고, 이틀 뒤인 28일 밤 늦게 북한이 ICBM급을 발사하자, 문 대통령이 휴가를 하루 미루고 긴급조치를 취한 후 휴가를 떠났다는 게 청와대측 설명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북한이 미사일을 쐈다고 해서 대통령이 휴가를 미룰 이유는 없다고 본다. 얼마나 대응체계를 잘 운영하는지, 실제로 대응하는지 여부가 중요하다. 북한이 미사일을 쐈다고 해서 대통령이 휴가를 안 간다거나 하는 것은 오히려 북한에 대해 우리가 끌려가는 인상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4.25상승 9.9714:31 12/06
  • 코스닥 : 821.76상승 8.3814:31 12/06
  • 원달러 : 1311.90상승 0.714:31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31 12/06
  • 금 : 2036.30하락 5.914:31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