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장주 갑질 의혹' 하림, 검찰 재수사 돌입… 과거 무혐의 처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림. /자료사진=뉴시스
하림. /자료사진=뉴시스

닭고기 가공업체 하림이 한 농장주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과 관련, 검찰이 재수사에 나섰다.

서울고등검찰청은 21일 하림 측의 무혐의 처분에 대한 고소인의 항고장이 들어와 현재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고소인 A씨는 하림 측이 2010년 닭 사육 농장을 지어 닭고기를 납품하면 1년에 1억원 이상의 수익을 낼 수 있다며 투자를 권유해 계약을 체결했는데 계약 이후 하림 측이 병아리와 사료의 가격을 올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또 대출을 받는 과정에서 하림 측이 자신의 땅에 불법 가등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하림 측 등기업무를 전담한 변호사와 사무장을 고소했다.

관련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지난 6월 "등기업무를 변호사에게 보고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사무장을 약식 기소하고 하림 측을 무혐의 처분했다.

하지만 사무장은 약식 재판이 정식 재판으로 바뀌자 "하림 측이 시켜서 한 일"이라고 진술을 번복했다. 이에 A씨는 지난달 14일 하림 측을 무혐의 처분한 검찰의 불기소 결정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항고장을 제출했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23:59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23:59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23:59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23:59 11/30
  • 금 : 2057.20하락 9.923:59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