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로K “‘항공업계 보호론’이 경쟁력 악화 시켜… 2차공항 거점 항공사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어로K “‘항공업계 보호론’이 경쟁력 악화 시켜… 2차공항 거점 항공사 필요”

지난 6월 국제항공운송사업면허 신청을 낸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K가 “항공업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기존 업체 보호론’이 국내 항공사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약화시킨다”고 주장했다.

에어로K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외항사들이 더 낮은 운임과 다양한 노선으로 국내 항공 시장을 노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에어로K는 글로벌 항공기관의 통계를 언급하며 향후 20년간 전세계 항공시장이 4~5%의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며 특히 특히 동북아시아 항공 시장의 성장에 전세계 항공업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북아 항공시장의 무한경쟁이 시작됐지만 국내 항공사들이 기싸움에서 밀리고 있다는 게 에어로K의 주장이다. 에어로K 관계자는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외항사 공급석은 연평균 23% 증가하는 반면, 국적사 공급석 증가는 연평균 8%에 그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기존업체를 보호하기 위해 신규진입을 제한하는 것은 외항사의 영향력만 키워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어로K는 2차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LCC라는 점을 강조했다. 사우스웨스트나 라이언에어 등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글로벌 LCC들처럼 주요공항(인천, 김포)이 아닌 지역 공항을 거점 공항으로 사용해 노선 경쟁을 피하고 공항 사용료 절감 효과를 얻어 항공산업 경쟁력에 이바지한다는 것. 에어로 K는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한 저비용 항공사다. 지난 6월 국토부에 국제항공운송사업면허를 신청했다. 면허 취득 여부는 이달 중순에 가려진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